거짓말을 태연히 해서입니다
전여옥은 왜 한동훈을 반대하는가?(no.3)

전여옥(前 국회의원) 페이스북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첫째, 한동훈이 거짓말을
  태연히 해섭니다.
  오늘 아침 김현정쇼 나와서
  '원희룡을 비롯한 많은 분들이
  탄핵소추안'을 국회에서 통과시켰다고~
  
  그런데 그때 원희룡은 제주지사였어요.
  당장 원희룡 후보가 황당하다며
  허위사실에 사과를 요구했지요.
  그냥 넘길 일은 아닌데
  뭐라고 할까요?
  '잘 몰라서 실수했다'고 할 가능성이
  제일 크지요.
  명백한 거짓말이죠.
  한동훈은 잘 몰랐을 수가 없어요.
  일생일대 화양연화 순간,
  '탄핵찬성 의원 이름'
  주도면밀하게
  형광색 사인펜으로 체크했겠지요?
  몰랐다? 실수였다? 에이 넝담도~
  
  둘째 '비밀주의' 때문입니다.
  당 대표는 모든 것이 투명해야 합니다.
  그런데 지난 총선 때 여의도연구원
  여론조사를 한동훈과 홍영림
  그리고 장동혁 사무총장
  딱 셋만 알았답니다
  70억 들인 여론조사를? 미친 것 아닌가요?
  
  '총선백서'도 그렇습니다.
  세금 들인 '총선백서'에 비대위원장이
  인터뷰도 거절하고?
  세상에 이런 일이??
  여론조사도 총선백서도
  마치 '백년봉인'을 시키겠다는 이유가 뭘까요?
  왜 친한계라는 사람들은 쌍수 들어
  반대할까요?
  이런 '밀실주의' 정치는
  이미 폐기됐습니다.
  그런데 한동훈이 '지구당 부활'처럼
  구태를 불지피고 있습니다.
  이런 사람 당 대표되면 당 말아먹습니다.
  
  세 번째, 한동훈이 나르시시스트라서
  반대합니다.
  총선에서 지역후보들은
  '무소속'이라고 서럽게 하면서
  참 오지게 셀카는 찍어댔습니다.
  허구헌날 셀카 찍는 한동훈,
  선당후사, 선한후당을 이미 보여줬습니다.
  나르시시스트는 자기 매력에 홀려
  제대로 된 판단, 결정, 행동을 못합니다.
  지난 총선 때 신물나게 봤습니다.
  
  전여옥은 세 가지 이유로
  한동훈이 대표되는 것 반대합니다.
  정말 쓸 것이 무궁무진하네요~
  To be continued~
  
[ 2024-07-02, 06:03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미투데이미투데이  요즘요즘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