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장판 국회, 없는 게 낫다!
참 서글픈 일입니다. 저런 자들 '깽판 정치'에 제 피같은 세금이…

전여옥(前 국회의원) 블로그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양문석이 양문석했습니다.
  재산신고를 팍 줄이고
  딸이름으로 불법대출을 받은 양문석,
  내년 상반기 안에 배지 떨어지겠죠?
  한 건도 아닌 두 건이나-
  게다가 매우 파렴치한 조국 클라쓰니까요.
  
  오늘 양문석이 국회에서
  악악대는 것을 보니 '정청래'가
  롤모델인가? 싶었죠.
  그런데 손흥민인가봐요.
  노무현 전 대통령을 '불량품 매국노'로
  비하했다고 비판이 쇄도하자
  내 정치는 '손흥민처럼 진화한다'고
  했었죠.
  
  민주당이 오늘 대정부질의를 하는 것을 보니
  대한민국 국회
  문 닫아도 아무 문제 없겠더군요.
  
  참 서글픈 일입니다.
  저런 자들 '깽판 정치'에
  제 피같은 세금이
  쓰여진다는 현실이 말입니다.
[ 2024-07-03, 09:28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미투데이미투데이  요즘요즘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골든타임즈   2024-07-03 오후 3:27
지난 6월 17일, 59개 시민사회단체와 자유민주당(대표 고영주)이 ‘위헌정당 진보당과 더불어민주당을 해산하는데 앞장서기로 선언했다. “헌법의 자유민주적 기본질서란 ‘국민주권주의’, ‘기본적 인권의 존중’ ‘권력분립제도’, ‘사유재산과 시장경제’ ‘사법권 독립’ 등을 의미하는 데 진보당은 ‘민중주권’ 주장으로 ‘국민주권주의’을 부정했다. 더불어민주당은 2018년초 문재인 정권 시절 ‘자유민주적 기본질서’에서 ‘자유’를 삭제해 북한 인민민주주의의 위장 용어인 ‘민주주의’와 같게 시도했고, 교과서에서는 ‘인민주권’이란 용어를 쓰게 한 데 이어, 2021년에는 5·18 특별법으로 국민의 기본적 인권인 표현의 자유를 침해함과 동시에, 당시 추미애 당대표가 토지국유화 주장으로 ‘사유재산제와 시장경제’를 부정했는데도, 당내에서는 아무런 반대도 없이 의회독재를 지속하고 있어 위헌정당으로 해산돼야 마땅하다”고 말했다.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