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대국은 군인을 대하는 태도가 다르다
여행 중 만난 사람들 213 – 지금까지 국민으로부터 무시당하고 조롱거리가 된 군인이 전쟁에서 이긴 적이 없다.

bestkorea(회원)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English version is below.)


인류의 역사는 전쟁의 역사다전쟁은 군인이 치른다전쟁의 승패(勝敗)는 군인의 사기(士氣)에 달려 있다사기는 국민에게서 나온다얼마나 많은 지지와 성원을 받느냐에 따라 좌우된다지금까지 국민으로부터 무시당하고 조롱거리가 된 군인이 전쟁에서 이긴 적이 없다이길 수가 없다군인을 멸시(蔑視)하는 국민을 위해 목숨 바쳐 싸우지 않기 때문이다결과는 모두가 비참한 노예(奴隷)로 살다 죽는다이를 여성은 본능적으로 안다군인을 대하는 태도가 다르다군인을 아끼고 사랑하고 존중하는 이유다이는 고대(古代그리스 시대부터 오늘에 이르기까지 강대국(強大國)의 공통점이다전쟁터에 나가는 아들에게남편에게애인에게 말했다. “전장(戰場)에서 적의 목을 베어 돌아오라아니면장렬(壯烈)하게 싸우다 명예롭게 죽어라비겁한(트레산테스자는 돌아오지 마라우리는 우리 군인의 용맹(勇猛)을 믿는다. ”

.

어떤 나라는 아직도 군인을 존중은커녕 무시한다적대시(敵對視)까지 한다공개적으로 면박(面駁)을 주고 명예심을 사정없이 깎아내린다아예 짓밟아 버린다아직 전쟁이 끝나지 않은 大韓民國에서 볼 수 있는 현상이다국회의 청문회에서 자행되고 온 국민에게 생중계된다그래도 국민의 다수가 그 정치인들과 집단을 지지한다이런 나라에 전쟁이 발발하면 과연 자신의 목숨을 걸고 국민을 지키려고 할 군인이 있을까?


大韓民國은 징집제(徵集制)이다그런데도 군대(軍隊)를 안 갔다 온 국회의원이 약 30%나 된다고 한다대부분이 전과자(前科者)이기 때문이다문제는 이들이 현역 장군(將軍)을 포함 군 전체를 모독하고 멸시한다는 것이다어느 나라든 자국(自國)의 군대에서 발생하는 사건·사고를 군법정(軍法廷)이 아닌 일반 사회로 끌어내 사사건건 공개적으로 비난하고 모욕하는 집단은 없다()에게만 이로울 뿐자국민 모두에게는 해롭기 때문이다이 국회의원들은 군 장성과 지휘관을 증인으로 국회에 불러내어 면전(面前)에서 야멸찬 목소리로 마치 비행 청소년을 다루듯이 퇴장을 시키는가 하면 발언에 문제가 있다며 훈계를 했다또 다른 의원은 군 장성을 한 발 들고 두 손 들고 서 있으라라고 했다고 한다.


공교롭게도 이 현역 장성을 벌주고 훈계하고 조롱한 두 의원은 군미필자(軍未畢者)사정이 어떠했던 군()에 가지 않은 사람도 꽤 있다해외여행을 하다 보면 한국인들끼리 만나는 경우도 더러 있다이런저런 얘기를 나누다 보면 군 관련 얘기도 나온다이때 두 부류의 사람을 봤다자신이 군 미필자임을 밝히는 자와 안 밝히는 자다전자(前者)는 군에 못 간 것을 스스로 미안해하는 표현과 함께 군사 문화를 존중하는 면이 있고후자(後者)는 자신의 군필 여부를 밝히지 않은 체군인과 군사 문화를 통째로 무시하거나 비난하는 태도를 보였다국회 청문회에서 현역 장군을 능멸한 군 미필자인 두 국회의원은 전자일까후자일까한반도에 전쟁이 발발하면 자식에게 목숨을 바쳐 나라를 지키자고 할까서둘러 이미 마련해 둔 도피처(일본·미국)으로 도망가자고 할까?

.

이 이야기는 삿포로 시내의 싸이제**라는 제법 큰 대중식당에서 한국인들과(6나눈 얘기 중 일부다이곳은 현지인들은 물론 한국인들도 많이 오는 유명한 식당이다메뉴도 다양했다스파게티함박스테이크샐러드오징어 먹물 파스타하몽시금치 베이컨 볶음 등마치 온 가족이 서울의 대형 패밀리 레스토랑에 온 착각이 들 정도다.


감사합니다.

 

 

 


People met on my backpacking 213- risky politicians that kill soldiers

.

The history of mankind is a history of conflict. Military morale determines whether a war is won or lost. Until recently, warriors who have been ignored and mocked by their peers have never won a battle. Soldiers who are despised by their own people do not risk their lives to defend them. As a result, everyone dies as slaves. Women know this instinctively. It's what all great powers have in common, from ancient Greece to the present. They told their sons and their loves going to war, "You should slash the enemy's throat on the battlefield. Alternatively, fight courageously and die with honor. Don't return, cowardly (Tresantes) guy.“

.

Korea still ignores soldiers. They publicly criticize them and actively damage their reputations. They completely shatter them. This is a regular occurrence in Korea that is both humiliating and persistent. This occurred at a hearing in the Korean National Assembly, which was broadcast live to the whole country. Nonetheless, the majority of people in Korea favor trashy politicians. If war breaks out in such a country, will any soldier risk his life to protect the people?

.

The Republic of Korea uses a draft system. Still, over 30% of parliamentarians are not required to serve in the military. No group in any country publicly condemns and mocks soldiers' mishaps in their own military. Such an act would assist the adversary while harming all of their countrymen. These MPs summoned an incumbent general and a commander before the National Assembly as witnesses. They publicly treated the general like he was a naughty adolescent. They corrected him. Another lawmaker allegedly instructed the general to "stand with one foot up and two hands up.“

.

Interestingly, the two MPs who punished and humiliated the current general did not serve in the military. When I meet Koreans on vacation overseas, we discuss the military. At the time, I recognized two categories of people. They reveal whether or not they have served in the military. If a war breaks out on the Korean Peninsula, I'm wondering if they'd be willing to give their lives to defend their country. Perhaps surely they will hasten to depart Korea with their kids?“

.

This was one of the topics we discussed with Koreans at "Saije**" in central Sapporo, a very popular restaurant. It is a popular restaurant that attracts both locals and Koreans. There were also several menus. Spaghetti, hamburger steak, salad, squid ink spaghetti, harmonies, stir-fried spinach with bacon. It felt like the entire family is at a huge family meal in Seoul.

Thanks for reading

제목 없음dl.jpg

[ 2024-07-04, 15:31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미투데이미투데이  요즘요즘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bestkorea   2024-07-05 오후 8:56
One thing is certain that there appears to be no area in Korea today
that is working regularly, both politically and militarily.

More than half of Koreans appear to already lean left.

So, I believe Korea is in dire straits. It can collapse at any time.
Koreans don't seem to grasp that if the country fails,
they would lose everything.

Koreans do not appear to understand the value of military.
Soldiers must constantly perform at their best.
  白丁   2024-07-04 오후 9:42
鄭仲夫같은 장수 하나 없으니 高麗때 군대만도 못한 대한민국 군대.
  골든타임즈   2024-07-04 오후 4:38
將軍을 퇴장시키고, 두 손 들고 서 있으라 더럽게 빈정대고. 건방지게 호통치고... 국민의 무한 신뢰를 받는 해병대가 一個 의원들 한테 조롱과 능욕을 당했다. 이를 좌시하면 안된다. 한 번 해병은 영원한 해병, 목숨을 걸었다. 休戰을 깨고 북괴가 쳐들어오면 민주당과 정ㅇㅇ와 박ㅇㅇ 類가 나라를 지키는가? 어디에 대고 삿대질인가? 박ㅇㅇㆍ정ㅇㅇ를 즉각 제거하라. 해병대가 성났다.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