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훈의 人性 문제
총선 승부의 死活이 걸려있는데 아무리 '정치 초짜'라도 이런 판단을 했다는 게 놀랍다. 무엇보다 오래 알아왔던 상사의 부인에 대한 예의도 아닌 것이다. 이는 한동훈의 인성(人性)과 관계되는 대목이다.

최보식(최보식의 언론 편집인)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한동훈이 비대위원장 시절 김건희 여사의 '명품백 대국민 사과 의향' 문자를 뭉갰다는 논란이 일자, 한동훈 후보는 '김 여사가 사과 의향이 아니라 사과가 어렵다는 이유를 보내왔다'고 반박했다.
  
  김 여사가 문자를 보내온 타이밍도 한 후보가 1월 18일 명품백 수수 관련해 '국민 눈높이론(명품백 사과)'을 공개 언급한 다음날(!9일)이었고, 그 내용 안에는 "왜 사과를 안 하는 게 좋은지 이런저런 사정을 대고 있어 답하지 않았다"는 게 한 후보 주장이다.
  
  이렇게 되면 한동훈 후보 해명에 대한 진실공방이 본격화될 수밖에 없고, 김 여사의 문자 메시지’가 조만간 공개될 것 같다. 김 여사나 한 후보 둘 다 그 원본을 복원할 수 있을 것이다.
  
  만약 한동훈이 김건희 문자메시지 내용을 왜곡했다면 당 대표 후보에서 낙마할 수밖에 없고, 김 여사가 그때 '사과가 어렵다'는 문자를 보냈다면 '비호감' 김 여사는 물론이고 윤 대통령이 타격을 입을 것이다.
  
  이 사안을 첫 보도한 CBS에 따르면, 김 여사가 한동훈에게 보낸 문자는 '물의를 일으켜 부담을 드려 송구하다. 당에서 필요하다면 대국민 사과를 포함해 어떤 처분도 받아들이겠다'는 내용이었다고 한다. 한동훈이 김 여사의 사과 의향 문자를 뭉개버리면서 명품백 논란이 계속 확산돼 총선 참패를 불러왔다는 것이다.
  
  하지만 한 후보는 5일 KBS에 출연해 "세간에 알려진 해당 문자 내용은 재구성된 것이고 실제로는 ‘사과를 하기 어려운 이런저런 사정이 있다는 것’을 강조하는 취지였던 것으로 기억한다"고 주장했다.
  
  한 후보는 같은 날 YTN 라디오 인터뷰에서도 "사과하고 싶다는 표현도 있지만, 왜 사과를 하는 것이 안 좋은지에 대한 사유를 쭉 늘어놓은 부분도 들어 있다"고 말했다.
  
  한 후보는 "(김 여사가) 사과하려고 했는데 제가 받아주지 않았다는 건 정말 잘못된 프레임"이라며 "그 사과(문자)를 안 받아줘서 사과를 안 했다는 게 가능한 구도인가"라고 반박했다.
  
  이어 "이것은 사적인 방식이지 않느냐"며 "비대위원장과 영부인 사이에 그런 정무적인 논의를 하는 것이 부적절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당시 답신을 했어도 오해와 분란이 생길 가능성이 있었다"며 "답을 드리지 않는 게 더 적절한 처신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한 후보는 또 "문자가 있었던 만 하루 정도 지난 다음에 제가 대통령실로부터 사퇴 요구를 받았다"며 "대통령실에서는 저의 '사과 요구' 입장에 대해 반대한 것 아니냐. 그런 맥락을 감안하면 제가 '김 여사 사과를 막았다'는 건 너무 무리한 얘기, 정반대의 얘기"라고 주장했다.
  
  한동훈의 주장대로, 한동훈이 김 여사의 문자를 뭉개자 이틀 뒤(21일) 이관섭 비서실장이 찾아와 '그 자리(비대위원장)에서 내려왔으면 좋겠다"는 윤 대통령이 의중이 전달됐다. 이는 한동훈에게 문자를 '읽씹'당한 김 여사가 굉장히 모욕을 느꼈고, 이 사실을 알게된 윤 대통령이 '격노' 했기 때문일 것이다.
  
  하지만 장예찬 전 국민의힘 청년최고위원은 SNS에서 "(김 여사가) 5번이나 모든 것을 책임지고 당의 결정에 따르고, 천번이고 만번이고 사과하겠다는 내용의 문자를 보냈다"며 "사적 방식이란 변명으로 5번의 '읽씹'(읽고 씹음)을 물타기 할 수는 없다"고 주장했다. 김 여사가 한동훈에게 '다섯번'이나 문자를 보냈는데도 모두 무시했다는 것은 새로운 사실이다.
  
  한 후보는 "집권당의 비상대책위원장과 영부인이 사적인 방식으로, 공적이고 정무적인 논의를 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답했지만, 대통령실에 '사과' 요구를 했다 해도 사과 당사자는 김건희 여사다.
  
  자신의 문제가 선거판 이슈가 된 대통령 부인이 어렵게 문자를 보내왔는데 이를 '사적 방식'이라며 씹어버린' 한동훈의 캐릭터는 이해하기 어렵다. 오히려 총선을 책임 진 입장에서 '안 만나주겠다'는 김 여사를 찾아가서라도 상의하고 설득하는 게 정상이다. 더욱이 영부인은 '사인(私人)' 이 아니다. 이를 '사적 방식'으로 치부하고 뭉개버린 것은 납득이 안 되는 심리 구조다.
  
  총선 승부의 사활이 걸려있는데 아무리 '정치 초짜'라도 이런 판단을 했다는 게 놀랍다. 무엇보다 오래 알아왔던 상사의 부인에 대한 예의도 아닌 것이다. 이는 한동훈의 인성(人性)과 관계되는 대목이다.
  
  한동훈은 검사장 시절 검찰총장의 부인이던 김건희 여사와 332차례나 카톡을 주고받은 시시콜콜한 내용이 폭로된 바 있다. 그때는 그게 '공적 방식'이어서 상사 부인과 그렇게 한 것인가. 머리는 좋을지 모르나 유아적인 아이를 보는 것 같다.
  
  출처 : 최보식의언론(https://www.bosik.kr)
  
[ 2024-07-07, 10:14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미투데이미투데이  요즘요즘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白丁   2024-07-07 오후 9:00
한동훈을 다시 보게된 경위가 골든타임즈님 댓글처럼 5.18 사태를 헌법 전문에 넣겠다는 말했을 때이지요.
그 후로 도태우,장예찬을 낙천시키고...東勳本色이 드러났지요.
  골든타임즈   2024-07-07 오후 3:42
비열하다. 5ㆍ18 사태를 헌법전문에 넣겠다는 인간이니. 뭘 더 말하랴.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