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훈, 장예찬에게 이준석 공격 부탁!
장예찬 폭로, 이건 私的인가, 公的인가?

조갑제닷컴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한동훈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의 '김건희 여사 문자 무시' 논란이 불거진 가운데 ‘친윤계’ 인사 장예찬 전 청년최고위원이 지난 4·10 총선 때 당 비상대책위원장이었던 한 후보가 텔레그램으로 자신에게 "이준석과 싸워 달라"고 부탁했다는 폭로를 하자 이준석 의원이 참전했다.
  
  장 전 최고위원은 지난 8일 채널A 인터뷰에서 “이준석 의원의 한동훈 위원장을 공격하는 메시지에 대해 저 보고 나서서 방어해 달라, 싸워 달라, 이런 요청이 굉장히 많았다”면서 "저는 그때 당직자도 아니었는데 (한 위원장이) 개인 텔레그램으로 다 하셨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공적·사적 소통을 유불리에 따라 자의적으로 해석하지 말라"고 비판했다. 앞서 한 후보가 해당 논란에 대해 "집권당의 비대위원장이 영부인과 사적 방식으로 논의하는 것이 적절하지 않다"고 해명한 것을 자신에게 보낸 텔레그램 메시지와 비교, 이건 公的인가 私的인가라고 따진 것이다.
  
  이러한 장 전 최고위원의 주장에 대해 이준석 개혁신당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글을 올려 "이건 고발사주도 아니고 대응사주냐"며 "직접 반박하시면 되지, '츤데레'도 아니고 상당히 실망"이라고 한 후보를 비판했다. 그러면서 "앞에서는 100년에 한 번 나올 당대표라고 하고, 텔레그램으로는 내부총질하는 당대표라고 보내는 정치보다는 나은 정치를 하자"며 윤석열 대통령도 비판했다.
[ 2024-07-09, 11:51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opine     2024-07-12 오후 1:06
체급이 안되는 작자가 싸움을 걸어오니 체급이 비슷한 사람에게 나가 싸우라고 하는 것이 무슨 잘못. 자기의 체급을 알고 처신해야 하건만.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