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메뉴

수호칼럼  |  김원율칼럼
  1.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기사목록 
  2. 글자 작게 하기글자 크게 하기

사탄에게 혼(魂)을 빼앗긴 ‘문재인 티모테오’의 회개를 바라며

글 | 김원율 안드레아 필자의 다른 기사

  • 메일보내기기사보내기
1월 26일 오늘은 천주교회에서 티모테오 성인을 기리는 축일(祝日)입니다. 바오로 사도는 티모테오 성인을 ‘사랑하는 아들’로 불렀으며 자신의 후계자로 삼았습니다. 바오로 사도가 두 차례에 걸쳐 그에게 보낸 편지, 티모테오 1서와 티모테오 2서가 신약에 전해지고 있으며, 바오로 사도는 티모테오1서에서 그에게 다음과 같이 권고하였습니다.

“하느님의 사람이여, 그대는 의로움, 헌신, 믿음, 사랑, 인내 그리고 온유를 추구하십시오.”
(You, man of God, pursue righteousness, devotion, faith, love, patience and gentleness.) (티모테오 1서 6,11)

이 나라의 많은 천주교인들이 알고 있듯이 문재인 대통령은 천주교 신자로써 세례명이 ‘티모테오’입니다. 문 대통령은 작년 10월 로마의 바티칸에서 프란치스코 교황을 만났을 때 자신을 ‘티모테오’라는 세례명을 가진 천주교 신자라고 소개하였습니다. 그런데 천주교인인 문재인에게서 바오로 사도가 자신의 제자 티모테오에게 권고한 바대로 의로움, 믿음, 헌신, 사랑, 인내와 온유함이라는 덕목을 찾아볼 수 있나요?

오히려 그에게 사악함, 불신, 증오심과 분열, 갈등과 표독함이라는 사탄의 표징들만이 가득하지는 않은가요? 티모테오 성인이 받았던 ‘하느님의 사람’이라는 호칭이 그에게 어울립니까, 아니면 ‘사탄에게 혼을 빼앗긴 사람’이라는 말이 더 어울립니까? 두 명의 전직 대통령에 이어 전직 대법원장이 실체도 불분명한 직권남용의 혐의로 구속되었습니다. 하느님의 자녀가 아니라 이념의 노예가 된 문재인이 벌인 ‘적폐청산’이라는 광란(狂亂)의 칼춤 속에서 인격살인적 수사를 받던 전 정권의 사람들이 4명이나 자살하였습니다.

예수님께서는 제자에게 ‘씨 뿌리는 사람’의 비유를 가르치셨습니다. (마르코 복음 4, 3-9) 씨뿌리는 사람이 뿌린 씨앗이 어떤 것은 길에 떨어져 새들이 와서 먹어버리는가 하면, 어떤 것은 돌밭에 떨어져 뿌리를 내리지 못해 해가 떠오르자 타버리고 말았습니다. 또한 어떤 것은 가시덤불 속에 떨어져 숨이 막혀 어떤 열매도 맺지 못하였다고 예수님은 말씀하십니다.

문재인 티모테오는 천주교 신자로써 분명 수많은 복음의 말씀을 들었을 것입니다. 그러나 말씀은 문재인의 마음속에 어떠한 복음적 결실도 맺지 못하였습니다. 길 위에 떨어진 것처럼 어떤 말씀은 이념이라는 사탄이 와서 말씀의 씨앗을 물어 갔을 뿐 아니라 마음의 밭이 돌처럼 차고 단단하여 말씀이 뿌리를 내릴 수 없었습니다. 복수심, 증오심, 탐욕이라는 가시덤불 속에서 말씀이 그의 마음속에서 자라지 못하고 어떤 열매도 맺지 못하였습니다.

마르크스는 인민이 종교가 만든 희망과 사랑이라는 헛된 망상에 젖어 기득권 계급에 대한 적개심과 투쟁의 동력을 상실하고 있으므로 종교야 말로 아편과 같은 것이라고 말하였습니다. 마르크스 이념이 바로 오늘날의 사탄입니다. 문재인은 마르크스라는 사탄에게 자신의 영혼(靈魂)을 빼앗겼습니다. 문재인은 ‘적폐’라는 공공의 적을 만들어 이에 대한 ‘대중의 분노’를 자극하고 이를 국정의 동력으로 삼는 지극히 비복음적이며 저열한 행위를 통하여 이 나라를 사회주의 마르크스혁명으로 이끌고 있습니다.

바오로 사도가 지극히 사랑한 ‘믿음의 아들’ 티모테오 성인의 축일을 맞이하여 문재인 티모테오 대통령의 회개를 위하여 우리 천주교인들이 함께 기도해주시기를 청원합니다.

(2019. 1. 26.)
  • 메일보내기기사보내기
등록일 : 2019-01-26 20:34 
  1. 프린트하기 
  2. 기사목록
Copyright ⓒ 가톨릭수호닷컴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 리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

하단메뉴

가톨릭수호닷컴좌경종북언행고발개인정보 처리방침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