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힘당 대표 경선 분위기가 심상치 않다!
포위된 한동훈의 반격! 이기든 지든 분열 가속화될 듯.

조갑제닷컴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국힘당 경선 분위기가 심상치 않다. 윤석열-한동훈 갈등구조가 표면화되고 있다.
  국민의힘 대표 경선에 나선 한동훈 후보를 향해 다른 후보들이 일제히 '배신자 프레임'을 씌우며 공격에 나선 가운데, 한 후보 측은 "당원과 국민에 대한 협박 정치이자 공포 마케팅"이라고 반격했다. 정광재 한동훈 캠프 대변인은 오늘 논평을 내고 "아무리 공한증(恐韓症)에 시달린다 해도 협박과 분열의 정치는 안 된다. 당의 축제가 돼야 할 전당대회에 협박과 네거티브, 분열적 언사만 등장하고 있다"고 했다. 그는 "사실상 아무런 준비 없이 뒤늦게 나선 후보는 물론, '덧셈의 정치'를 외치던 후보 등 모든 당권 주자들이 한 후보를 향해 '배신' 운운하며 약속한 듯 인신공격성 공세를 펼친다"며 "발생할 가능성이 전무한 대통령 탈당을 입에 올리는가 하면, 탄핵 시나리오를 언급하며 전당대회를 공포의 場으로 만들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상대 후보들이 이야기하는 대통령의 탈당과 탄핵은 윤석열 정권의 성공을 돕고 우리 정당의 정권 재창출을 이뤄내겠다는 비전은 없이 단지 이번에 당권만 쥐면 된다는 야욕의 수단에 불과하다"고 했다. 그는 또 "한 후보가 법무부장관으로서 했던, 몸사리지 않고 거대야당과 맞섰던 모습들을 모두 기억한다. 한 후보야말로 정부에 대한 부당한 공격을 가장 잘 막아낼 수 있다"며 "상대를 향해 어떻게든 씌우려는 악의적 '배신 프레임'은 분명 당원과 국민의 심판에 직면할 것"이라고 했다
  
  "'한동훈 국민의힘 대표' 체제에 대한 공한증이 정치권에 퍼지고 있지만 정작 '한동훈 국민의힘 대표 체제'에 대한 당원과 국민의 열망은 커져만 가고 있다. 한 후보는 오직 우리 당의 변화에 대한 열망과 성원을 동력으로, 국민의힘을 이기는 정당으로 만들어 가겠다."고 덧붙였다.
  
  나경원 후보는 최근 "특정인에 대한 배신이 국민을 위한 배신이 아니라 사익을 위한 배신"이라면 이해할 수 없는 행동이라고 지적했다. 한 후보가 검사 시절 수사했던 이명박 전 대통령을 만나고 나서 한 말이었다.
  
  원희룡 후보는 "인간관계를 하루아침에 배신하고, 당원들을 배신하고, 당정 관계는 충돌하면서 어떤 신뢰를 얘기할 수 있다는 건가"라고 직설적으로 비판했다.
  
  윤상현 후보도 "절윤(絶尹·윤 대통령과 절연)이 된 배신의 정치는 결코 성공할 수 없다"고 공격한 바 있다.
  
  지난 주 금요일 공개된 한국갤럽 여론조사에 의하면 국힘당 경선방식 대로 했을 경우 한동훈 지지 38%, 원희룡과 나경원 각15%, 윤상현 4%였다. 윤석열 대통령 국정긍정률은 25%, 부정률은 66%였다. 윤 대통령이 낮은 지지율을 가지고 경선에 개입하려고 할 경우, 한동훈의 반발을 불러 역효과를 낼 가능성이 있다. 한동훈 후보가 이겨도 근소한 차이일 수밖에 없는데 이는 국힘당을 분열시키고 윤석열 대통령과의 관계를 더욱 악화시켜 대통령 탄핵의 길이 열릴지 모른다. 한동훈의 출마 자체가 분열요인이었다는 예측이 맞아떨어지고 있다.
[ 2024-06-30, 16:31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