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어선 납북에 따른 미귀환자(未歸還者) 총 457명”
1987년 1월 백령도 앞바다에서 조업중 납북된 '동진27호' 선원 12명을 지금까지 억류.

RFA(자유아시아방송)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앵커:한국 통일부가 80년대 북한의 한국 어선 납치와 송환 경위 등이 담긴 남북회담 사료집을 최근 공개했습니다. 서울에서 이정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통일부가 최근 공개한 남북회담사료집. 이에 따르면 북한이 한국전쟁 후부터 지난 1987년 5월까지 납치한 어선은 총 459척, 선원은 총 3651명으로 집계됐습니다. 북한은 이 가운데 427척의 어선과 3232명의 선원을 송환했습니다.
  
  나머지 32척의 어선과 419명의 선원은 돌아오지 못했으며 이중 침몰 등에 따른 사망·실종자를 제외하고 북한에 억류된 인원은 총 403명인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통일부에 따르면 작년 말 기준으로 어선 납북에 따른 미귀환자는 총 457명입니다. 조업 중 기관 고장, 항로 착오 등으로 북한 수역에 진입한 한국 어선을 강제 나포한 북한은 대체로 납북 몇 달 뒤 관영매체를 통해 이를 공개했습니다. 당시 북한은 해당 어선이 착오나 조업 욕심으로 북쪽 해역을 침범해 단속했다며 인도주의 차원에서 송환한다고 말했습니다.
  
  북한이 송환을 거부한 대표적인 사례는 지난 1987년 1월 백령도 근해에서 조업 중 납북된 ‘동진27호’로 북한은 선원 중 2명이 정탐 행위를 했다고 주장하며 선원 12명 모두 돌려보내지 않았습니다.
  
  한미일 3국 정상이 지난해 8월 캠프데이비드 정상회담에서 납북자, 억류자, 국군포로 문제 해결을 위한 공동 의지를 확인한 이후 한국 통일부는 납북자대책팀을 신설하는 등 관련 문제 해결에 노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특히 북한의 납치·억류 문제와 관련 김영호 한국 통일장관은 지난 5월 24일 선유도에서 열린 ‘고교생 납북자 송환기원비 제막식’에서 한국뿐 아니라 여러 국적의 피해자가 존재하는 만큼 이에 대한 책임 규명을 위해 국제사회와 연대해야 한다고 강조한 바 있습니다.
  
  김영호 한국 통일장관 (지난 5월 24일 ‘고교생 납북자 송환기원비 제막식’):북한의 납치 억류 문제는 우리 국민뿐만 아니라 여러 국적의 피해자가 존재하는 국제적인 인권 문제입니다. 따라서 국제사회가 연대해 북한의 납치 범죄를 집중 조명하고, 책임 규명을 위한 실질적 조치에 대한 논의를 시작해야 합니다.
  
  통일부는 지난 2일 1981년 1월부터 1987년 5월까지 인도주의 협력과 체육분야 남북회담 문서 1693쪽을 공개했습니다. 한국 정부는 지난 2022년부터 생산 또는 접수된 후 30년이 지난 남북회담 문서를 심의를 거쳐 일반에 공개해왔으며 이번이 다섯 번째입니다.
  
  
[ 2024-07-04, 06:00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