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망초 황원태 국제팀장, 국군포로 부분 발표
올 가을에 채택할 COI 보고서 준비와 북한에 대한 보편적 정례인권 검토를 위한 모임.

박선영(前 국회의원) 페이스북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UN이 매년 COI 보고서를 발표하기 시작한 지 올해로 꼭 10주년을 맞는다. 유엔 북한인권조사위원회(COI, Commission of Inquiry)는 북한의 심각한 인권 문제를 조사하기 위해 2013년에 UN 사상 처음으로 출범한 유엔 차원의 공식 기구다.
  
  올 가을에 채택할 COI 보고서 준비와 북한에 대한 보편적 정례인권 검토를 위한 모임이 오늘 각국의 주한 외교관들이 참석한 가운데 글로벌센터에서 열렸다. 주한 각국 대사관에서 한 명씩은 다 온 것 같은 오늘, 물망초에서는 황원태 국제팀장이 국군포로 부분을 발표했다.
  
  대박이었다. 그 슬프고 아린, 그럼에도 국제기구가 접근하기 힘든 이슈를 간단 명료하면서도 정확하게 국제사회가 해야 할 일들을 나열하자 박수가 터져나왔다.
  
  We ask you to recommend the following to North Korea: Realize the immediate and unconditional return of all abductees, detainees and unrepatriated POWs. Respect the Geneva Convention relative to the Treatment of Prisoners of War with respect to South Korean POWs
  
  이런 발언에 수많은 주한 외교관들이 큰 박수로 환호했으니, 그 자체로 '대박' 아니겠는가? 올 11월 8일과 13일, 15일, 제네바에서 있을 UN의 UPR of the DPRK와 COI 보고서가 기대된다.
[ 2024-07-02, 05:38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