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메뉴

수호칼럼  |  김원율칼럼
  1. home
  2. 수호칼럼
     
  이번 서울시장 부산시장 선거에서 여당이 참패한 원인에 대하여 아직도 집권여당은 진정한 원인을 모르고 검찰, 언론 등 남 탓을 하고 있다. 그래서 나라의 장래가 암담하다. 부동산 임대차 3법에...
2021-04-10 | 김원율 안드레아
  4월 4일 12시 경 TV 평화방송에서 부활절 미사를 중계하는 중, 미사 시작 5분 여 만에 박영선 후보가 미사보를 쓰지 않고 미사 참례하는 모습 (얼굴 전체의 모습과 푸른 유니폼)이 약 ...
2021-04-08 | 김원율 안드레아
  가정맹어호(苛政猛於虎)   공자(孔子)가 제자들과 태산 기슭을 넘을 무렵, 어떤 부인이 세 무덤 앞에서 슬퍼하며 울고 있었다. 공자께서 이 소리를 듣고 그 사연을 물어 보았다....
2021-04-08 | 김원율 안드레아
  문재인 정권이 탈원전 정책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여러 불법과 탈법을 저질렀음이 감사원의 감사와 검찰의 수사로 점차 밝혀지고 있다. 감사원 감사를 앞두고 산업부 공무원이 삭제·은폐하려 한 문서에...
2021-02-01 | 김원율 안드레아
  1월 26일은 천주교회에서 바오로 사도의 제자이며 선교 활동의 협력자인 티모테오 성인을 기리는 축일입니다. 천주교인으로써 ‘티모테오’라는 세례명을 갖는 사람은 이 날을 영적인 생일로 삼아 기념...
2021-01-26 | 김원율 안드레아
  2020년 10월 13일 양부모의 천인공노할 학대로 인하여 숨진 정인이 사건을 생각하면 필자는 가슴이 먹먹해진다. 정인이의 눈웃음치는 귀여운 사진이 TV에서 뜨면 가슴이 아프고 더 이상 볼 수...
2021-01-26 | 김원율 안드레아
  조국, 추미애 두 법무장관이 ‘검찰개혁’의 기치(旗幟)아래 기세등등하게 출범하였으나 결국 윤석열 검찰총장의 기호지세(騎虎之勢)에 눌려 모두 검찰개혁을 완수하지 못하고 목이 날아가고 말았다. 우...
2021-01-26 | 김원율 안드레아
  최근 문재인 정권이 위기에 처하자 잠잠하던 정의구현사제단이 종교인의 본분을 잊고 정권의 수호대가 되어 전면에 등장하고 있다. 11월 24일 독선적이며 광기로 치닫던 법무장관 추미애가 검찰총장 ...
2021-01-26 | 김원율 안드레아
  친여 성향의 음식칼럼니스트 황교익이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1심 판결과 관련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예수의 길을 걷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골고다 언덕길을 조국과 그의 가족이 걸어...
2021-01-26 | 김원율 안드레아
  12월 7일 그저께는 전 기무사 사령관 이재수 장군이 문재인의 세월호 사찰 수사지시로 수사를 받던 중 치욕을 이기지 못하고 목숨을 끊은 지 2년이 되는 날이다. 2014년 4월 16일 세월호 ...
2021-01-26 | 김원율 안드레아
  천주교정의구현사제단(이하 사제단) 소속의 사제와 수도자 약 4000명이 12월 7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에서 검찰개혁 촉구 시국선언을 했다. 이들은 민주주의가 위기에 놓인 이 순간에 수많은...
2021-01-26 | 김원율 안드레아
  2018년 양국의 ‘주교 임명에 관한 협약’ 체결   교황청은 금년 10월, 2018년 10월 22일 바티칸과 중국 양국 사이에 맺었던 ‘주교 임명에 관한 협약’을 2년 더...
2020-11-03 | 김원율 안드레아
  10월 21일 프란치스코 교황은 그의 재임 7년을 기념하기 위하여 만든 다큐멘터리 영화 ‘프란치스코’에서 동성(同性) 커플은 법적 보호를 받아야 한다며 ‘동성결합법(Civil union la...
2020-10-25 | 김원율 안드레아
  사도요한의 제자, 안티오키아의 주교   10월 17일 오늘은 안티오키아 성 이냐시오 순교자 기념일입니다. 그는 에페소에서 선교하던 사도 요한의 제자가 되었으며 초대교회의 ...
2020-10-19 | 김원율 안드레아
  오늘 10월 7일은 약 450년 전인 1571년 레판토 해전이 일어난 날이다. 레판토 해전은 스페인 왕국, 이태리의 여러 공화국 (베네치아 공화국, 제노바 공화국 등), 교황 비오 5세 ...
2020-10-11 | 김원율 안드레아

하단메뉴

가톨릭수호닷컴좌경종북언행고발개인정보 처리방침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