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메뉴

수호칼럼  |  김원율칼럼
  1.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기사목록 
  2. 글자 작게 하기글자 크게 하기

자유민주주의와 인민민주주의, 어느 것을 택할 것인가?

글 | 김원율 안드레아 필자의 다른 기사

  • 메일보내기기사보내기
 
- 자유민의 길이냐, 노예의 삶이냐? -
 
주사파들에게 자유민주주의는 부르주아 민주주의이다. 그들에게 참된 민주주의는 민중민주주의, 인민민주주의, 그냥 민주주의이다. 자신도 한때 주사파로 활동하다 전향한 전 경기도지사 김문수의 말이다. 그들은 자유를 태생적으로 싫어하며 모택동의 <자유주의 배격 11>을 매일처럼 암송한다고 한다.
 
하나의 예를 들면 다음과 같다. “명령에 복종하지 않고, 조직규율을 돌보지 않으며, 간부라는 구실로 자기 의견만 고집하는 것은 곧 자유주의 표현의 네 번째 유형이다.” 다시 말하면 당의 명령에 무조건 복종하는 것이 자유주의 배격의 중요한 실천 강령이 된다. 천하의 파렴치범 조국을 상식선에서 비판했던 금태섭 의원이 문빠의 공격으로 공천에서 신인에게 패배한 사례를 들 수 있다.
 
문재인은 대선후보로 선출된 직후인 지난 201743, ‘문자폭탄‘18원 후원금과 같은 문빠들의 광적인 극렬행위를 경쟁을 흥미롭게 하는 양념이라고 두둔했다. 문빠의 극렬 이지메는 더불어민주당의 모든 국회의원을 당의 지령대로 움직이는 좀비로 만들고 있다. 자유의지 없이 로봇처럼 움직이는 인간을 좀비라고 한다.
 
자유는 개인의 소신과 양심에 따라 자신의 행동과 행복을 결정하는 가장 소중한 가치이다. 자유의지는 하느님이 인간에게 주신 위대한 선물이며, 사랑은 자유의지의 소산이다. 자유의지나 자기 주관 없이 움직이는 좀비들은 사랑을 할 수 없다.
 
문재인은 친일·반일 프레임의 편가르기, 적개심과 증오심을 부채질하는 비열한 행위로 국정동력을 삼는다. 그가 인간의 영혼을 부정하는 유물론자, 공산주의자라는 것을 나타낸다. 인간을 물질로 보기 때문에 자기 몫에 해당하는 일정 재화에 대한 욕구만 충족되면 인간의 사랑과 배려는 불필요하다고 생각한다.
 
문재인은 지난 20183월 자유의 개념을 삭제한 헌법을 발의하였다. 당시 여야가 개헌안을 놓고 토론하는 중이었음에도, 국민헌법자문특위가 한달 만에 만들어낸 관제 개헌안을 국회에 제출했다. 민의의 전당인 국회를 전적으로 무시한 것이다. 당연히 당시 자유한국당은 자유민주주의 대신 인민민주주의가 자리잡았고, 시장경제의 가치는 사라지고 계획경제가 그 자리에 들어갔다고 크게 반발하였다.
 
문재인의 헌법개정안은 국가의 진정한 틀을 결정하는 데 묵과할 수 없는 문제점도 안고 있었다. 국가의 주인인 국민사람으로 바꾸었는데, 이는 계급투쟁에서 거론되는 노동자·농민만 사람으로 규정한 것이 아닌가 하는 의심이 간다. 근로의 신성한 의무를 수행하는 근로자라는 말도 이념의 색채가 짙은 노동자로 바꿨다.
 
문재인은 지난 20161216일 촛불집회의 열기가 한창일 때 한 월간지와의 인터뷰에서 만약 탄핵이 기각될 경우엔 혁명밖에는 없다면서 초법적인 헌법인식을 드러냈었다. 국민의 헌법의식이 곧 헌법이라고도 했다. 법치주의를 전면 부정하는 발언으로 향후 인민민주주의를 추진하겠다는 그의 잠재의식이 표출된 것이다.
 
이번 4·15 총선은 자유민주주의냐 인민민주주의냐의 체제를 선택하는 전쟁이다. 자유민으로 살 것이냐, 노예로 살 것이냐를 택해야 한다. 자손만대의 운명이 걸려 있다. 온갖 엉터리 감언이설 및 혈세로 마구 뿌려대는 현금봉투에 속아서는 안 된다. 국민의 현명한 판단이 절실하다.
 
(2020. 4. 9.)
  • 메일보내기기사보내기
등록일 : 2020-04-11 17:45
  1. 프린트하기 
  2. 기사목록
Copyright ⓒ 가톨릭수호닷컴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 리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

하단메뉴

가톨릭수호닷컴좌경종북언행고발개인정보 처리방침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