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메뉴

수호칼럼  |  김태우칼럼
  1.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기사목록 
  2. 글자 작게 하기글자 크게 하기

미국 대통령의 쿠바 방문

김태우, 동국대 석좌교수/전 통일연구원장

글 | 김태우 미카엘 필자의 다른 기사

  • 메일보내기기사보내기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3월 20일에서 22일까지 쿠바를 방문함으로써 신선한 충격을 던져 주었다. 2014년말 양국이 수교에 합의했을 때 예견된 것이지만, 어쨌든 미국 대통령의 쿠바 방문은 캘빈 쿨리지 대통령 이래 88년 만에 재현된 역사적인 사건이었다. 반세기가 넘는 세월 동안 철천지 원수로 지내왔던 두 나라의 관계정상화는 북한에게도 많은 것을 시사한다.

쿠바는 플로리다에서 145km밖에 떨어지지 않은 서인도제도의 아름다운 섬나라다. 수도 아바나는 한때 낭만과 정열이 넘쳐나던 환상의 휴양지였다. 1959년 피델 카스트로의 공산혁명은 부패한 버티스타 정권을 무너뜨리는 데에는 성공했지만, 이후 국민을 행복하게 만들지는 못했다. 1961 미국과의 외교가 단절되었고, 1962년 핵미사일 위기를 거치면서 미국의 봉쇄정책은 강도를 더해갔다. 공산독재가 절정을 이루면서 미국행을 원하는 쿠바 난민과 망명자가 속출했고, 오늘날 플로리다에만 100만 명의 쿠바인들이 살고 있다.

하지만 2006년 피델 카스트로가 장출혈로 입원하면서 역사는 달라지기 시작했다. 권력을 이양받은 동생 라울 카스트로는 2008년에 국가평의회 의장에 취임했고, 이후부터 한때 강력한 사회주의자였던 그가 토지이용 규제 완화, 농업 개혁, 정치범 석방, 해외여행 자유화, 시장 개방, 해외투자 유지 등의 개혁조치들을 취하기 시작한 것이다. 미국이 쿠바의 변신을 긍정적으로 평가함에 따라 수교협상이 시작되었고 프란치스코 교황이 선의의 중재자 역할을 자임함으로써 협상은 급물살을 탔다.

오바마 대통령은 2박 3일간 쿠바에 머물면서 라울과의 정상회담, 대중 연설, 미국 메이저리그 팀과 쿠바 국가대표팀 간의 야구경기 관전, 반정부 인사들과의 만남 등 빡빡한 일정을 소화했다. 그가 알리시아 알론소 국립극장에서 행한 대중연설에서 "미주 대륙에 남아있는 냉전의 마지막 잔재를 파묻기 위해 왔다"고 선언했을 때 TV 생중계를 지켜보던 쿠바 국민들은 환호했고, 봉쇄정책의 종료와 금수조치의 해제를 약속했을 때에는 더욱 큰 소리로 환호했다.

그동안 미국이 가해온 제재조치들은 매우 가혹했다. 미국은 「적성국교역법」에 의거 1962년에 교역을 전면 금지했고, 여행 금지, 테러지원국 지정, 송금 규제, 쿠바 기항 선박의 미국 입항 금지 등의 조치들을 취했다. 하지만, 라울의 개혁과 함께 미국은 2009년부터 규제를 완화하기 시작하여 쿠바계 미국인의 쿠바 방문 허용, 송금 제한 폐지, 미국 통신기업 쿠바진출 허용, 인도주의적 거래 허용 등의 완화조치들을 취해오던 중이었다. 양국이 관계정상화를 결정한 이상 제재들은 조만간 전면 해제될 전망이다.
물론, 아직도 해결해야 할 문제들이 적지 않다 미국은 쿠바의 인권개선과 민주화가 속도를 내기를 원한다. 쿠바는 관타나모 기지를 반환받기를 원하고 더욱 신속하게 경제재제가 해제되기를 기대하며 인권 지적에 대해서도 불만을 가지고 있다. 하지만, 쿠바가 개혁개방의 길을 택한 이상 이런 문제들이 타결되는 것은 시간문제인 것으로 보인다.

쿠바가 개혁개방을 통해 대미 관계를 개선하고 있음은 북한에게 많은 것을 시사한다. 평양정권은 미국의 적대시 정책 때문에 핵무기를 만든다고 강변하지만, 미 대통령의 쿠바 방문은 북한도 인권을 존중하는 민주국가로서 불안정을 야기하지 않는 국제사회의 일원이 된다면 어떤 나라도 적대시하지 않는다는 점을 보여주었다. 북한도 지도자들이 생각을 바꾸면 핵무기를 내려놓고 개혁개방의 길로 들어설 수 있으며 주민들을 미래에 대한 기대감으로 부풀어 오르게 만들 수 있다. 한국이 그랬듯 북한도 경제기적을 이루면서 신속하게 궁핍과 낙후로부터 벗어날 수 있다. 남북한을 막론하고 한민족은 매우 우수한 민족이다.

  • 메일보내기기사보내기
등록일 : 2016-03-30 22:09
  1. 프린트하기 
  2. 기사목록
Copyright ⓒ 가톨릭수호닷컴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우 미카엘
· 1950년 대구출생, 경북중고, 영남대 상대 경영학과
· 한국외대 통역대학원(한-영 동시통역 전공)
· 미 캘리포니아 몬트레이통역대학원 수료
· 뉴욕주립대(SUNY Buffalo) 정치학 박사 (국제안보/핵문제 1989)
· 동국대 석좌교수

독자 리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

하단메뉴

가톨릭수호닷컴좌경종북언행고발개인정보 처리방침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