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메뉴

수호칼럼  |  김계춘칼럼
  1.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기사목록 
  2. 글자 작게 하기글자 크게 하기

주교의 사목권과 탄핵정국

글 | 김계춘 도미니꼬 필자의 다른 기사

  • 메일보내기기사보내기

1. 정치적인 미판결 사건에 교회가 미리 단죄함은 부당

대통령 탄핵사건으로 나라가 뒤숭숭하고 국민들의 마음이 매우 아프다. 수원교구장 이용훈 주교는 201. 1. 23. 시국미사를 통해 ‘박대통령의 조기 탄핵과 진정한 민주정부 수립을 기원했다.’(가톨릭 평화신문 2017. 2. 5.일자) 결국 대통령은 탄핵되었고 또 미결수로 구속까지 되었다. 하지만 교회가 이 일에 대해 재판관도 아니오, 정치적으로 복잡한 수 싸움에 그 내막을 모두 알 리도 없는 사항에서 자비의 교회가 미리 단죄하여 탄핵되도록 기도하는 것이 과연 교회 사목과 선교에 무슨 도움이 되겠는가?


2. 촛불시위는 민심이고 태극기 시위는 민심이 아닌가?

국정농단에 분노한 시민들이 14차에 걸쳐 ‘정의의 촛불을 들고 새로운 사회를 만들자고 외쳤다.’고 소개했다. 사실 처음에는 놀라고 실망스러워 많은 시민들이 촛불집회에 나왔으나 차츰 그 진실된 내막을 알아가면서 많은 시민들이 이탈했다. 필자가 오늘 지적하고 싶은 것은 악심과 살기등등한 시위행위에 교회는 왜 눈을 감고 한마디도 하지않는가이다.

탄핵도 죄도 규명되기 전에 아직 현역으로 있는 대통령에 대한 일부 시민의
악한 행태: * 대통령의 목을 치기 위한 단두대 행렬
          * 목이 잘려 공중에 높이 들려 피흘린 대통령의 모습
          * 어린이 놀이 용으로 대통령 얼굴 모양으로 축구 공을 만들어 차게하는 행위
          * 수의를 입혀 포승줄에 묶고 끌려가는 대통령의 모습
          * 여성 대통령의 누드 그림을 만들어 들고 다니는 행위
          * 성행위 걸게 그림 행진
          * 어린 중.고교생들의 혁명구호
            - 혁명정권 이뤄내자
            - 사회주의가 답이다. 등등의

국격이 떨어지고 악심을 키우고 미움이 판치게 하는 촛불시위 문화에 대하여 교회 사목자들이 목적이 좋아도 방법이 나쁘다고 크개 꾸짖어야 했다. 촛불시위만 옹호하고 순수한 애국심으로 태극기를 흔들며 시위하는 엄청난 시민에 대해 아무 말 안하는 것은 바른 사목권 행사를 안하는 것이다. 따라서 이러한 일로 인해 교회가 평화를 만들기 보다 국민을 갈라놓는 역할을 하기에 비판을 받는 것이다. 교회는 법적으로 판결날 때까지 우리 소관이 아닌 분야, 특히 정치행위에 어느 편도 들지말고 기도하며 기다려줘야 한다. 공연히 교회 사목에 이런 일이 끼어들어 어느 한편에 가담하면 국민과 신자들을 갈라놓는 일만 하게되고 교회 권위손상과 교회 인상만 나빠질 것이니 안타까울 따름이다. 이전에 3대 종교중 제일 두드러진 천구교 증가세가 요즈음 제일 꼴지에 오히려 신자수가 격감한데 대한 반성이 없는 듯하다. 시국문제에 교회가 잘못 대응한 일에도 큰 영향이 있음에 성찰이 있어야겠다.

2017. 4. 1. 원로신부 김계춘 도미니꼬

  • 메일보내기기사보내기
등록일 : 2017-04-10 10:09
  1. 프린트하기 
  2. 기사목록
Copyright ⓒ 가톨릭수호닷컴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계춘 도미니꼬

2건
독자 리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모티콘1  편한사람  ( 2017-05-10 )  답글 찬성 : 10 반대 : 7
좌로 가는 천주교....과연 주님께서 어떻게 바라보고 계실까,
이모티콘1  에버그린*  ( 2017-04-12 )  답글 찬성 : 9 반대 : 9
훌륭하신 말씀이십니다.
우리 교회가 하루 빨리 하느님의 말씀으로 사람들을 구원하고, 마음을 평안하게 해주는 진정한 쉼터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맨위로

하단메뉴

가톨릭수호닷컴좌경종북언행고발개인정보 처리방침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